하늘부모님께서 저에게 “나도 정말 네가 축복을 받기를 고대한다”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> 간증

본문 바로가기

간증

하늘부모님께서 저에게 “나도 정말 네가 축복을 받기를 고대한다”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2020-01-02

본문

[코스타리카, H.P.(2세)]
 “효정 천보대회 첫째 날 행사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기도를 올리고 효정봉헌서를 썼습니다. 제가 봉헌한 내용 중 한 가지는 하늘부모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. 그리고 기도하는 동안, 제가 얼마나 축복을 받고 싶어하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. 비록 여러 가지 이유로 아직 준비가 안 되었지만, “저는 정말 축복을 받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.”라고 말하는 순간 하늘부모님께서 저에게 “나도 정말 네가 축복을 받기를 고대한다.”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. 그 순간 하늘부모님의 사랑을 느끼고 눈물이 흐르면서, 하늘부모님께서도 제가 축복을 받는 그 날을 정말 고대하고 계신다는 것을 느끼고, 앞으로 2세로서 더욱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축복을 받는 그 날을 위해 더 많은 준비를 하도록 많은 동기부여를 받았습니다.”

(효정 천보 코스타리카대회)​